방콕댁 먹고 노는 이야기

왕이 바뀌니까 태국의 지폐도 정말 바뀌었다! 본문

사는 이야기

왕이 바뀌니까 태국의 지폐도 정말 바뀌었다!

방콕댁 2018.07.10 17:00

태국에 맨 처음 왔을때 의아했던 것 중 한가지가 지폐였다. 

현존하는 왕의 얼굴이 모든 지폐에 들어간다는게 너무 신기했다. 그래서 태국인 친구한테 슬쩍 물어본 적도 있었다. 

"여기 지폐에 이 얼굴 혹시 지금 왕이야?"

"으흐흐 나도 잘 모르겠어. 아마도?"

뭐지 이 애매한 대답은..

솔직히 나는 현재 국왕이 맞다고 확신하고 물어본거였는데 아마 그때 내 태국인 친구는 대답을 피하고 싶어서 대충 대답했던것 같다. 결국 왕이 바뀌면 지폐도 다 바뀌냐고 다시 물어봤다가 친구한테 안좋은 소리까지 들었다 ㅠ.ㅠ 태국인 앞에서 왕얘기는 하는거 아니라고.. 자기는 괜찮은데 다른 사람들 앞에서는 조심하라며... ㅡㅡ; 

그래서 결국 내 질문에 대한 답변은 알지 못한채 4년이 흘렀다. 

그러다 이번에 새 지폐를 내 눈으로 보고서야 내 물음에 대한 답변이 풀렸다! 

태국어 학원에서 태국어 선생님이 흥정에 대한 표현을 가르쳐주느라 백바트 짜리를 하나 꺼내셨는데 그게 바로 신권이었던 것이다. 즉 작년에 돌아가신 라마9세의 얼굴이 그분의 아들인 라마10세로 바뀐 것이다. 

그걸 보고는 놀라서 내 지갑을 열어 보았더니 이미 내 지갑에도 20바트와 50바트의 신권이 들어있었다 ㅎㅎ 색깔이 똑같으니까 자세히 보지를 않았던 거다. 

신기해 하는 나를 보시더니 태국어 선생님께서 지폐 뒷면에 대해서 설명을 해 주시며 아마 라마 5세와.. 또다른 어느 왕일거라며 ㅎㅎ 솔직히 자기도 모르겠단다 ㅎㅎ 아마 신권의 뒷면에는 지난 왕들의 얼굴들인가 보다. 

아직 모든 지폐가 완전히 다 바뀐건 아닌것 같다. 조만간 500바트와 1000바트로 바뀔거라고 한다. 

솔직히.. 잘은 몰라도 지폐를 한번 바꾸는데 세금이 어마어마하게 들텐데.. 굳이 이래야 하나싶다.. 라마9세야 온국민들이 사랑하는 왕이고 거기다 오래오래 왕으로 계셨지만... 뭐 우리나라도 아니니 내 알바는 아니지뭐.....

매우 흥미로운 나라임에는 틀림이 없다...


 지난 포스팅 보기 


 방콕의 푸른섬에서 힐링하기



11 Comments
댓글쓰기 폼